국내외 소식

아마존 미국에서 새로운 식료품점 사업을 시작

KAGROPA 0 540 03.08 11:19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아마존이 미국에서 새로운 식료품점 사업을 시작한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 1(현지시간) 보도했다.

온라인 도서 판매업체로 시작해 꾸준히 사업 영역을 확장해온 아마존이 식품 유통망 확장에 집중하는 모양새다
.

신문에 따르면 아마존은 식품 사업의 확장을 위해 미국 내 주요 도시들에 여러 개의 식료품점을 열 계획이다.

 


이르면 올해 말까지 로스앤젤레스(LA) 1호점을 열 계획이고, 내년 초 개장을 목표로 또 다른 식료품점 2곳 이상과도 이미 계약을 맺었다.

아마존은 샌프란시스코와 시애틀, 시카고, 워싱턴D.C, 필라델피아 등에 있는 쇼핑센터에 식료품점을 여는 방안에 대해서도 협의 중이다
.

WSJ
은 다만 임차 계약에도 불구하고 아마존의 식료품점이 문을 열지 못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소매업자들은 계약을 하고도 조건이 맞지 않으면 취소하거나 연기하기 때문이다
.

새 식료품점은 아마존이 2017년 인수한 유기농 식료품 체인인 '홀푸드 마켓'과는 차별화될 예정이다. 프리미엄 매장인 홀푸드와 직접 경쟁하거나 더 싼 가격에 물건을 내놓기보다는 홀푸드 매장에 없는 다양한 식품들을 판매한다는 것이다
.

홀푸드는 인공 향료나 색소, 방부제, 감미료 등을 넣지 않은 식품만 판매하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

다만 WSJ은 새 식료품점이 아마존 브랜드를 쓸지는 아직 불투명하다고 전했다
.

아마존은 또 새 식료품점 브랜드의 확장을 위해 인수 전략도 검토 중이다. 십여 개의 점포를 운영 중인 지역의 식료품 체인들을 사들인다는 것이다.

 



WSJ
은 아마존이 지속해서 오프라인 소매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마존은 미국 내에 무인 슈퍼마켓인 '아마존 고' 10개 운영하고 있다.

일부 전문가들은 대형 사업자가 온라인 매장과 오프라인 매장을 결합하는 전략을 쓰는 것이 최근 식품 유통업의 추세라고 진단한다고 WSJ은 전했다. 소비자들은 언제, 어디서든 가장 편할 때 쇼핑하고 싶어한다는 것이다
.

한편 이 보도 이후 아마존의 주가는 1.4% 상승했고 경쟁사인 대형 유통업체 월마트의 주가는 1.0% 하락했다. 미국 최대 식료품 체인인 크로거 주가도 3.6% 떨어졌다. 다만 코스트코 주가는 0.2% 올랐다.


Comments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